김희준 원스피리츠 CCO, 원소주 탄생부터 현재까지 함께해
올 하반기 후속작인 '원소주 스피릿' 출시와 수출 본격 추진

[비즈월드]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핫' 한 술은 '박재범 소주'로 알려진 주식회사 원스피리츠의 '원소주(WONSOJU)'다. 지난 2월 팝업스토어 '오픈 런' 후 온라인 판매 '품절 대란'까지 몰고오며 증류식 소주를 포함한 '전통주 붐'을 만들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원소주의 후속작인 '원소주 스피릿(WONSOJU SPIRIT)' 출시가 예정돼 있고 원소주의 수출도 본격 추진되고 있다. 이에 원스피리츠의 김희준 CCO를 만나 원소주와 그의 얘기를 들어봤다.

김희준 원스피리츠 CCO는 '원소주'의 시작부터 함께하며 현재의 '전통주 붐'을 만든 인물이다. 사진=원스피리츠 
김희준 원스피리츠 CCO는 '원소주'의 시작부터 함께하며 현재의 '전통주 붐'을 만든 인물이다. 사진=원스피리츠 

"원스피리츠는 우리 술을 제대로 만들어 세계로 알리는 것을 목표로 설립된 법인입니다. 박재범 대표가 만든 증류식 소주 브랜드 원소주를 제조·유통하고 있는 회사로 저는 이곳에서 원소주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총괄 PM(Product Manager)을 맡고 있는 김희준 CCO라고 합니다."

원소주의 탄생부터 함께한 김 CCO는 가벼운 인사와 함께 원스피리츠과 원소주는 물론 본인을 간단히 소개했다. 이후 그는 자연스럽게 원소주 얘기를 풀어갔다.

"원소주는 100% 국내산 쌀로 만든 강원도 지역 특산주고요. 감압증류 방식으로 만든 증류식 소주라 깔끔하고 옹기 숙성을 통한 부드러운 맛을 자랑합니다. 원소주의 '원'은 숫자 '1'의 의미인 'ONE'이자 'WIN'의 과거형인 '이겼다'의 의미를 담은 'WON' 그리고 소망의 'WANT'를 담고 있지요. 특히 '미래를 WON하여!'라는 슬로건을 걸고 미래를 이기고 갈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을 '응WON'할 수 있는 술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 녹아 있습니다."

그는 원소주의 자세한 설명과 함께 회사의 첫 작품으로 전통주를 선택한 이유도 얘기했다. 우리나라에는 좋은 술이 많고 다양한 양조 방식이 있는데 이를 잘 알리지 못하는 현실을 보고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우리 술의 우수성과 우리 전통이 '힙'하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증류식 소주 제조에 들어갔다고 한다.

"물 맑고, 공기 좋은 곳 하면 보통 강원도를 떠올리지만 강원도에는 양조장이 생각보다 많지 않아요. 그래서 '강WON도'에 터를 잡겠다고 생각했고 어디로 가든 교통이 편리하고 쌀이 유명한 'WON주'가 눈에 들어왔어요. 좋은 환경, 좋은 재료로 술을 빚기에는 강원도 원주가 최적의 장소였습니다."

김 CCO는 강원도 원주에서 회사와 양조장을 설립한 이유까지 한숨에 설명했다. 실제로 원주 쌀인 '토토미'는 전국에서 잘 알려진 품질 좋은 쌀 중 하나다. 또 최근 원스피리츠는 원주 농협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추가 제품과 수출 물량 생산에 토토미를 사용키로 했다.

원스피리츠의 김희준(오른쪽) CCO와 박재범 대표는 '원소주'를 '국가대표' 소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사진=원스피리츠 
원스피리츠의 김희준(오른쪽) CCO와 박재범 대표는 '원소주'를 '국가대표' 소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사진=원스피리츠 

"현재 원스피리츠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구성원 모두가 정말 행복하게 일하고 있어요. 앞으로 가장 큰 목표이자 계획은 원소주가 전 세계적으로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술의 본질에 충실한 다양한 추가 제품 출시는 물론 수출을 위한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지요."

그는 앞으로의 포부까지 밝혔다. 현재 생산 확대를 위한 준비에 돌입했고 가격을 낮춘 원소주 스피릿을 오는 7월 편의점에서 출시할 예정이란다. 특히 원스피리츠는 현재 원소주 수입 의향을 밝힌 세계 50여개 국가의 다양한 파트너들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수출을 위해 생산 확대가 필수불가결한 요소인 만큼 이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는 중이다. 

"수출이 이뤄지면 박 대표가 천명한 '소주의 글로벌화'를 위해 더욱 힘을 낼 생각입니다. 전 세계 주류 중 소주라는 카테고리를 명확하게 만들고 세계인들이 소주라는 카테고리에서 원소주를 떠올릴 수 있도록 다양한 글로벌 마케팅과 캠페인을 펼칠 예정입니다."

김 CCO는 박 대표와 매주 회의를 하며 원소주의 미래를 그리고 있단다. 단순히 연예인의 이름과 얼굴을 빌려 하는 사업이 아닌 박 대표와 김 CCO를 포함한 원스피리츠가 가장 좋아하는 맛과 스타일로 완성한 원소주의 진정성이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에서도 퍼지길 바라는 마음이다.

"늘 든든하게 같은 자리에서 묵묵히 최선을 다하는 박 대표가 있어 저도 현재 여기 있는 것 같습니다. 너무 감사하고 개인적으로는 살면서 다시 이런 브랜드를 맡을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행복합니다. 또 회사의 일이 제 꿈을 이루는 과정이고, 세계 어느 곳을 여행해도 원소주를 만날 수 있는 목표를 반드시 이루겠습니다."

아울러 그는 박 대표에게 감사의 말도 전했다. 본인의 꿈이 이뤄졌을 때 미국 뉴욕 한복판에서 박 대표와 원소주를 한잔 나누고 싶다는 김 CCO는 원소주가 '국가대표 소주'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는 다짐을 하고 응원을 부탁하며 말을 마쳤다.

[비즈월드=황재용 기자 / hsoul38@bizwnews.com]

저작권자 © 비즈월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