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랩의 ‘외과용 가이드’ 레진.   사진=폼랩.
폼랩의 ‘외과용 가이드’ 레진.   사진=폼랩.

[비즈월드] 3D 프린팅 글로벌 기업 폼랩은 자사의 덴탈 레진(Resin) ‘외과용 가이드’가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식약처 인증을 받은 폼랩의 ‘외과용 가이드’ 레진은 3D 프린팅 기술이 적용된 생체에 적합한 소재로 외과용 가이드, 파일럿 드릴 가이드 및 드릴링 템플릿 제작에 활용될 수 있다.

외과용 가이드는 폼랩의 의료 및 치과분야 전문 SLA 3D 프린터인 ‘폼 3B+’와 ‘폼 3BL’에서 100미크론 및 50미크론 레이어 라인 해상도로 프린트해 정확한 크기의 치과용 가이드와 형판을 제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폼랩은 이번 식약처 인증 획득에 따라 폼랩의 덴탈 레진 판매 확대와 함께 덴탈 레진 활용에 최적화된 치과 및 의료용 프리미엄 3D 프린터 폼 3B+와 폼 3BL이 덴탈 시장에서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폼랩은 이번 ‘외과용 가이드’ 레진 외에 ‘덴탈 LT 클리어(Dental LT Clear)’ 레진에 대한 식약처 인증도 조만간 획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폼랩의 ‘덴탈 LT 클리어’는 내구성이 우수해 파손에 강하며 색상이 보정된 소재로 선명하게 인쇄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높은 광학 투명도로 연마돼 시간이 지나도 완제품의 변색이 방지된다.

한편, 폼랩코리아는 이번 치과용 레진의 식약처 인증 완료를 계기로 국내 의료진들에게 이번 레진 제품을 소개하고 치과 및 의료분야 3D프린터 활용사례를 소개하는 무료 교육 세미나를 웨비나 방식으로 오는 29일 오후 2시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웨비나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폼랩의 플래티넘 파트너인 엘코퍼레이션 홈페이지나 해당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욱 폼랩코리아 지사장은 “최근 정형외과나 치과분야에서 3D 프린팅 활용이 확대되고 있으며 인체에 안전하고 정확도가 높은 환자 맞춤형 레진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식약처 인증 획득으로 국내외 덴탈 3D 프린팅 시장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것이다”고 밝혔다.

[비즈월드=정재훈 기자 / jungjh@bizwnews.com]

저작권자 © 비즈월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