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작업공간 휴대전화 반입’ 관련 진정 각하
안전사고 방지 정책에 반기 든 노조에 비판 목소리

작업 공간에 휴대전화 반입을 허용하라고 주장하는 민주노총이 안전사고 방지를 외면한다며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쿠팡
작업 공간에 휴대전화 반입을 허용하라고 주장하는 민주노총이 안전사고 방지를 외면한다며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쿠팡

[비즈월드] 작업 공간에 휴대전화 반입을 제한하는 것을 차별이라고 주장하는 민주노총이 오히려 도마에 올랐다. 관련 진정이 각하된 것은 물론 물류센터 내 휴대전화 사용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하는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13일 '쿠팡풀필먼트서비스(CFS)의 물류센터 작업 공간 내 휴대전화 반입 제한은 차별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진정 사건을 각하했다. 

이 진정은 지난해 9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가 제기한 사건이다. 노조는 CFS가 물류센터 작업 공간 내 휴대전화 반입을 제한하는 정책을 차별이라고 주장하며 인권위에 진정을 냈다. 그러나 인권위는 CFS 물류센터 특수성 때문에 작업 공간 내 휴대전화 반입을 전면 허용할 경우 안전사고가 증가할 수 있는 점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

실제로 CFS는 물류센터 내 휴대폰 반입은 허용하되 직원들의 안전에 최우선 가치를 두고 있어 기계 장비 등이 사용되는 작업 공간에서의 휴대폰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이런 정책은 안전사고가 빈번한 물류업계에서 쿠팡 물류센터 운영 이래 지난 10년간 작업 중 사망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는 모범 사례가 됐다.

인권위 조사 과정에서도 CFS는 이 부분을 강조했다. 인권위도 물류센터에서는 각종 설비와 장비들이 가동되고 있고 한순간의 부주의로 크고 작은 안전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크다고 판단했다.

CFS 물류센터 내에서 휴게시간에 휴대전화 사용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는 자료도 인권위에 제출됐다. 자료는 휴게시간에 휴대전화를 보면서 계단을 오르내리다가 넘어지거나 흡연장 이동 시 전방을 주시하지 않아 시설물과 부딪치는 사고 등의 사례가 담겼다.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인 '스몸비(Smombie)' 문제가 사회 전반적으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물류센터도 예외가 아니라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CFS 관계자는 "물류센터 내 휴대전화 반입은 허용하고 있지만 작업 공간에서의 휴대폰 사용은 제한하고 있다"며 "이는 안전을 중시하는 국내외 주요 기업들의 정책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진정이 각하되면서 관련 업계에서도 노조의 주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휴게시간에도 휴대전화로 사고가 발생하는데 작업 공간에 휴대전화를 반입하면 부주의로 인한 큰 인명 사고의 위험성이 커진다는 의견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특히 물류센터에는 많은 물품이 적재돼 있고 지게차 등이 수시로 운영되고 있어 잠깐의 부주위가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올해 1월 시행된 배경은 회사가 안전 조치를 미흡하게 해 사고를 예방하지 못한 경우 회사의 책임을 강화한 것인데 민주노총은 거꾸로 가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비즈월드=황재용 기자 / hsoul38@bizwnews.com]

저작권자 © 비즈월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