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특허출원, 전년 대비 100건 이상 증가

자료=특허청 제공
자료=특허청 제공

[비즈월드] 코로나19 영향으로 외출 시간이 크게 줄어든데다 헬스장, 에어로빅장 등 운동시설의 이용이 사실상 차단되면서 집에 있는 홀로 운동을 하는 홈트(홈+트레이닝)족이 급증했다. 

이런 가운데 비대면‧스마트 실내 운동기구 특허출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특허청 제공
자료=특허청 제공

4일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실내 운동기구 관련 특허출원은 2020년에 530건이었다. 이는 2019년보다 100건 이상 증가한 것이다.

특히 비대면‧스마트 실내 운동기구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20건 안팎에서, 2018년 60건, 2019년 82건으로 출원이 3∼4배 증가하다가, 2020년에만 142건으로 7배 이상 폭증했다. 

특허청 측은 “이런 현상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다중 운동시설의 이용이 어려워진 상황에서도 운동을 통해 건강을 지키려는 관심이 높아져, 이와 관련한 출원이 폭증한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자료=특허청 제공
자료=특허청 제공

홈트를 위한 운동기구는 운동방식, 스마트기기 활용여부 따라 기술을 구분할 수 있는데 2011년 이후 기술분류별 국내 출원동향을 보면 다른 분류들에 비해 근육·관절 운동기구, 제어·관리 시스템의 비대면‧스마트 실내 운동기구 출원이 2020년에 크게 증가했다.

자료=특허청 제공
자료=특허청 제공

이는 집에서 쉽게 다룰 수 있는 소형 근육‧근력 강화기구와 개인 맞춤형 운동 프로그램과 같이 코로나19 대유행에 대응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 제품의 수요에 맞추어 특허출원이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또 가정용 실내퍼팅 운동기구는 2014년부터 감소추세에 있다가, 2020년에 크게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를 유지할 수 있고, 실내에서도 즐길 수 있는 운동으로 골프가 각광을 받으면서 나타난 결과다. 

자료=특허청 제공
자료=특허청 제공

2011년 이후 관련 특허 출원인별로 보면, 전체 출원 3845건 중 외국인 출원은 260건(6.8%)인 반면, 개인 및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 내국인 출원은 3585건(93.2%)으로 출원의 대부분을 내국인이 차지했다.

특히 2020년 실내 운동기구 출원 530건 중 내국인이 523건(98.7%)을 출원했다. 비대면‧스마트 실내 운동기구 142건은 모두 내국인이 출원해 이 분야에 대한 국민의 시대적 관심이 반영된 것이라고 특허청은 전했다.

김주식 특허청 생활용품심사과 심사관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홈트 관련 세계시장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이다”면서 “우리 기업이 수출 증대를 통해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기술개발과 동시에 특허·디자인·상표 등 해외 지재권 선점을 위한 출원전략이 병행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비즈월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