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메신저보다 '월렛'이 더 익숙한 세상 곧 도래할 것
업비트, 준법감시·투자자 보호에 초점 맞춰 꾸준히 노력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UDC 2022에서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하게 될 블로체인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사진=두나무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UDC 2022에서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하게 될 블로체인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사진=두나무

[비즈월드] 송치형 두나무 회장이 22일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pbit Developer Conference, 이하 UDC) 2022'에서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할 미래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UDC는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막을 연 블록체인 개발자 축제다. 블록체인이 이끈 일상의 변화를 돌아보고 다가올 미래를 공유하는 자리로 올해는 22일과 23일 '상상하라, 블록체인이 일상이 되는 세상(Imagine your Blockchain Life)'을 주제로 개최된다.

이 자리에서 송 회장은 오프닝 스테이지에 올랐다. 그는 현재의 '크립토 윈터(Crypto Winter; 가상자산의 가격이 급락하고 거래량이 저조해지는 현상)'가 지나면 SNS, 메신저보다 '월렛'이 더 익숙하고 토큰을 통해 본인의 정체성을 관리하는 것이 일상인 블록체인 세대가 찾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회장은 "이번 하락장을 크립토 윈터라는 단어로 많이들 표현한다. UDC를 처음 시작했던 2018년 9월에도 우리는 이와 비슷한 고민을 했다. 하지만 그때부터 이미 DeFi(탈중앙화 금융),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 등의 초기 개념들이 생겨나고 있었고 다양한 투자자와 프로젝트 팀을 통해 발전해 나가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결국 3년간의 긴 침체기를 넘어선 원동력은 DeFi, NFT 등 각각의 분야에서 나타난 실제로 작동하는 상품과 서비스들이었다. 2020년 'DeFi Summer'와 2021년 NFT 및 블록체인 게임(P2E) 열풍을 통해 검증된 블록체인 서비스의 가능성이 있었다. 다양한 필요 조건들이 있었지만 제품을 통한 검증만이 긴 겨울을 끝내고 전고점을 돌파한 충분 조건이었다"고 덧붙였다.

송 회장은 "2022년 다시 찾아온 겨울을 넘어서기 위해 우리가 넘어야 하는 산 역시 블록체인 상품 및 서비스를 통한 검증이다. 다행히 목표가 높아진 만큼 블록체인 서비스 환경은 2018년에 비해 비교할 수 없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아울러 송 회장은 이런 상황에 맞는 두나무 블록체인 사업의 방향성을 소개했다. 그는 "디지털자산 거래소인 업비트는 준법감시(Compliance)와 투자자 보호에 초점을 두고 있다. 안전한 입출금 네트워크 구성, 컴플라이언스 조직 확대, 투자자 보호센터 운영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송 회장은 "업비트 NFT를 다양한 컬렉션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Web3 사업도 추진 중이다. 높은 퀄리티의 'K-팝(POP)' 아티스트 IP들과 두나무가 가진 블록체인 및 UI·UX 역량을 결합해 좋은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번 겨울이 얼마나 길게 지속될 지는 모르겠지만 이 겨울의 끝은 이제까지 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국면이 될 것"이라며 "어쩌면 우리는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하게 될지도 모르지만 그 길을 여러분과 함께해서 다행이다"라며 말을 마쳤다.

[부산 / 비즈월드=황재용 기자 / hsoul38@bizwnews.com]

저작권자 © 비즈월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