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오른쪽)과 조인호 범부처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단 단장이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오른쪽)과 조인호 범부처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단 단장이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비즈월드]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범부처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단(단장 조인호)과 재생의료 분야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범부처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단은 재생의료 원천 핵심기술 확보와 임상 연계를 통한 재생의료 치료제 및 치료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사업의 기획·관리기관으로 지난해 7월에 출범했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제약바이오 산업과 재생의료분야 정보 교류 ▲산·학·연·병 협력 네트워크 구축 ▲제약바이오 산업과 재생의료 관련 제도 규제 개선 ▲대외 홍보와 공동 행사 협력 ▲재생의료기술 기반 첨단 바이오의약품 개발과 사업화를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제약바이오 산업과 재생의료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원희목 회장은 “제약바이오 산업과 재생의료 분야간 정보교류는 물론 산·학·연·병 협력 네트워크의 구축은 첨단 바이오의약품 개발과 사업화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인호 사업단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미래 바이오 산업의 주축이 될 재생의료분야의 구체적인 협력 방안이 도출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월드=김미진 기자 / kmj44@bizwnews.com]

저작권자 © 비즈월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